포항시, 에어포항 존폐위기 '강 건너 불구경' > 포항뉴스

본문 바로가기
포항소식구인구직광고

포항뉴스

포항시, 에어포항 존폐위기 '강 건너 불구경'

작성일
2018-11-08 09:40:15
작성자
관리자

에어포항이 포항~김포 노선 감축을 결정하며 존폐의 기로에 서 있는 가운데 통장 압류까지 겹쳐 운항 중단 우려가 커지고 있다.

 

, 포항시의 무관심이 이번 사태를 부채질했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6일 에어포항 등에 따르면 항공권 판매를 대행하는 온라인 업체가 얻은 좌석판매금을 지급하는 에어포항 측의 통장이 지난 1일부터 압류됐다.

 

미납된 세금은 근로소득세와 퇴직소득세 등 3000여만원으로 오는 8일까지 지급해야 한다.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유일한 수입원이 입금되는 좌석 판매 통장이 압류됨에 따라 항공사 내부에선 운영 중단이 기정 사실이 아니냐는 의견이 분분하다.

 

, 에어포항은 포항, 제주, 김포 등 3개 공항에 유류세와 지상조업비 등을 체납한 상태로 총 체납액은 보증보험비 한도인 7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에어포항은 내부사정으로 인해 오는 10일까지 포항발 김포행은 오후 130, 김포발 포항행은 오후 4시 각각 한 차례만 운항한다고 밝혔다.

 

적자와 임금체불 등의 문제가 쌓여 결국 이번 노선 감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포항과 서울을 잇는 가장 빠른 하늘길이 절반으로 줄며 승객들이 감수해야 할 불편과 교통난은 피할 수 없게 됐다.

 

현재 포항시는 수개월 전부터 이어진 에어포항의 경영위기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이번 사태를 해결할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히려 언론 보도를 통해 소식을 접할 정도로 깜깜이 행정을 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에어포항에 대해 최선의 행정조치를 취했으나 어쩔 수 없었다고 변명하는 지자체에 지역민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포항시 측은 취항식 체결, 언론홍보를 비롯해 항공 노선 안내자료 배부 등 지원할 수 있는 최대한의 범위에서 에어포항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포항시가 홍보에 열을 올렸던 지역 거점 항공사는 무시한 채 대형항공사의 편의만 봐주고 있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실제로 포항시는 지난 2016년부터 현재까지 포항공항에서 노선을 유지하고 있는 대한항공에게는 적자 손실 지원금 명목으로 탑승률 70% 이하일 때 손실액의 70%를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대한항공에 지급한 손실보조금은 총 20억여원에 달하며, 올해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6년 당시 지원대상이 되지 못한 아시아나항공은 포항공항에서 출발하는 노선의 열악한 수익성을 이유로 운항 재개를 포기하기도 했다.

 

포항 시민 최 모(46)씨는 대형항공사를 위해 해마다 10억이 넘는 세금을 낭비하는 게 과연 올바른 행정인가라며 지역 거점 항공사 유치를 홍보할 당시와 경영난에 빠진 현재의 에어포항을 대하는 포항시의 모습이 너무 달라 무서울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포항시 관계자는 에어포항 대주주 교체와 관련한 계약 사항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파악 중이라며 현재로써는 마땅한 대책이 없어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북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