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시승격 70주년>‘근대부터 현대까지’ 옛 포항 발자취를 찾아서 > 포항뉴스

본문 바로가기
포항소식구인구직광고

포항뉴스

<포항 시승격 70주년>‘근대부터 현대까지’ 옛 포항 발자취를 찾아서

작성일
2019-01-07 10:27:32
작성자
관리자

역사와 통계로 본 변화발전상

포항면, 식민정책상공업 중심지로

구청폐지시의회도의회 반대로 무산

대잠신청사 건립포스코 사옥 백지화


3456906a9770ef187e817a2d39dd7dbc_1546824008_1563.jpg

1930년대 포항 시가지 전경

3456906a9770ef187e817a2d39dd7dbc_1546824092_9266.jpg
냉천교 

3456906a9770ef187e817a2d39dd7dbc_1546824160_48.jpg

포항심상고등소학교(浦項尋常高等小學校) 개교

3456906a9770ef187e817a2d39dd7dbc_1546824206_7186.jpg

1933년 현 포은도서관 위치에 들어선 포항읍사무소

3456906a9770ef187e817a2d39dd7dbc_1546824429_2356.jpg
포항의 젖줄 형산강 


포항시는 지난 1914년 옛 연일읍 북면과 흥해읍 동산면 남쪽일부를 합병해 독립된 행정영역인 포항면으로 출발해 1931년 어항으로 성장 포항읍으로, 다시 1949815일에 포항시로 승격돼 1995년에 영일군과 포항시를 합해 통합 포항시가 됐다. 포항시는 시승격 시점을 기준으로 70주년을 기념하고 시민들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기념사업 추진하기 위해 ‘70인 시민위원회출범시키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포항시사를 통한 변화와 발전상을 알아보았다.

 

영일군과 포항 지정면으로서 태동

일본은 1910년 조선총독부가 발족하고 한말 제도를 식민통치조직으로 합리화하기 위해 지방제도의 정비를 단행했다. 지방제도의 개편이 이루어지면서 191431일부터 도의 관할구역과 부군의 명칭, 위치, 관할구역이 조정될 때 경북은 1()23(), 272(), 3,228리동 (里洞)으로 폐합됐다.

이때 종전의 연일군흥해군청하군장기군 4군이 폐합돼 영일군(迎日郡)이 됨으로써 오늘날의 행정구역인 영일군이 탄생하게 된다. 영일군은 당시 새로이 확장 개편된 하위 행정단위인 17면과 225동리를 관할했다. 이러한 체제는 포항이 시로 승격되는 1949815일까지 존속됐다.


포항면은 191431일 흥해군 동상면의 25개 동, 연일 군 북면의 8개 동, 읍내면 효자동의 일부, 동면의 송호동, 및 오늘날의 포항시내 중심 마을 16개 동을 병합해 신설됐다.

포항면은 기존의 흥해군과 연일현의 행정구역상 경계지역이며 영일만의 중심포구로 서 상업활동의 중심지가 됐던 중요지역을 따로 구획해 이루어졌으며, 이 지역에 일본들이 대거 이주해 포항의 정치경제적인 활동을 주도하면서 포항의 육거리 주변마을들을 개척해 포항의 중심 시가지를 형성하게 됐다.

 

포항읍 승격과 행정기관 얽힌 이야기

포항면은 일제의 식민정책에 의해 상공업과 수산업의 발달로 도시적인 모양을 갖추며 발전해 193141일부터 시행된 읍면제(邑面制)’에 의해 종래의 지정면(指定面)이 읍으로 조정돼 포항읍으로 승격됐다. 당시 전국에서 41, 경북에서 5읍이 탄생되었는데, 포항을 비롯해 김천경주안동상주 등이었다.

영일군은 1914년 부군 통폐합 때 흥해연일청하장기 4군을 합해 된 것으로 초대 군수에 김한은(金翰殷)이 부임하고, 군청은 구 연일군청(소재지는 현 연일읍 생지리)을 사용했다. 포항거주의 일인들이 영일군청 포항 유치기성회를 조직해 맹렬한 유치운동을 전개한 결과 당국의 조치로 1915년 겨울에 포항에 이전해 1916년에 청사를 신축했다.


현재 포항시 덕산동 121~2번 지에 있었던 구청사는 6.25전쟁으로 소실된 후 1953년에 신축한 것으로 1995년 이후 포항시 북구청 청사가 됐고 포항동이 191431일 다시 포항면으로 승격됐다. 이후 포항면사무는 처음 상원동 과 중앙동 사이의 한국가옥에서 집무하다가 1921년 나까다니 다께사부로(中谷竹三郞)의 집(현 상원동 462~8)으로 이전, 다시 1922년경 포항공립심상고등소학교의 서편 건물로 남서쪽으로 큰 길을 낀 모서리 위치로 이전해 집무했다.

 

시군 통합과 구청 폐지안 번복

199511일 도농 복합 형태의 시 설치 등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포항시는 기존의 포항시와 영일군이 통합 포항시로 출범했다. 이로 인해 인구 50만 이상의 시는 자치구가 아닌 비자치구를 둘 수 있다는 지방자치법 제33항의 규정에 따라 포항시 조례 제10호로 남북구청이 각각 설치돼 운영에 들어갔다.

그러나 구청은 비자치구가 예산집행과 인사권에 독립적인 권한이 없는 행정집행기 관이란 특성 때문에 상당수의 민원이 본청과 연계될 수밖에 없는 까닭에 출발 당시부터 회의적이었다. 19962월 구청 폐지안이 민선1기 박기환 시장에 의해 표명되면서 여론이 격돌하기 시작했다. 박 시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구청 폐지안을 밝히고 그 내용을 정리해 구청 폐지 의 취지문을 포항시의회에 제출했다.


박 시장은 1년간 구청 운영 결과 전체 포항시 민원업무 처리 건수 중 구청은 11% 에 불과하며 증명서 발급건수도 전체의 27%에 불과해 구청의 처리 업무가 상대적으 로 미약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박 시장은 인구가 70만을 넘어설 때 구청을 신설 해도 괜찮다고 전망하고 신항만 건설이 시작돼도 급격한 인구증가는 없고 추가적으로 철강공단 입주업체가 있어도 인구증가는 연간 5천 명을 넘지 않는다고 내다봤다.

이에 시의회는 의원명의로 구청폐지 문제를 제기했지만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시의 방침에 반발했고, 경북도의회도 지역여건을 감안하지 않은 즉흥적 발상이라며 반대했다. 결국 구청폐지안은 대안도 제시도 못한 채 흐지부지됐다.

 

포항시 신청사 이전과 도심공동화의 사연

포항은 인구 51만에 면적 1,126의 외형적으로 큰 도시임에도 북구 덕수동 청사 는 1958년에 건립된 낡은 건물이어서 행정의 비능률이 심각했다. 이에 따라 19931월 이판석 경북도지사에게 대잠지역 공영개발계획이 보고된 후 1994년 포스코는 대 잠지구가 신청사 이전부지로 선정될 경우 기대효과를 고려해 이곳에 신사옥을 건립 하겠다는 계획을 표명했다.

포스코는 이후 포항시가 대잠지구를 신청사 이전부지로 선정하면 포항시가 사업비 확보차원에서 요청한 부지대금 선수금 1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다. 국토개발원에 용역한 결과 대잠지구가 적당하다는 검토 결과가 나왔다.


이러한 결과에도 불구하고 정장식 포항 시장은 민감한 사안인 만큼 부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여론을 수렴한 뒤 의회와 협의하고 승인절차를 거쳐 처리하겠다며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다. 이후 시의회는 청사 이전에 관한 정 시장의 의사 결정 요청을 받고 19981218일 재석 32 중 찬성 23, 반대 8, 기권 1로 대잠지구 이전을 결의했다

19981229일 포항시 신청사는 대잠동의 현 부지로 결정됐다. 하지만 1999129일 포스코가 본사 신사옥 건립계획 백지화 공문을 접수하면서 포항시와 포스코와의 갈등이 표면화됐다. 앞서 포스코는 19979월 포항시장에게 대잠지구 신청사 건립계획의 통보를 요청했지만 시가 이를 공식 통보하지 않아 계획을 철회하는 빌미를 제공했다는 논란을 낳았다.

포스코 는 당시 IMF로 인한 기업경영 악화로 사옥 신축과 테크노파크 조성 등 여러 대형사 업을 동시 추진하기가 힘든다는 이유를 제시했다. 쏟아지는 비난여론에 포스코는 신사옥 백지화를 공식 철회했다. 포항의 태동과 역사는 근대화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변화와 곡절 속에서 환동해의 중심도시로 성장했다. < 경북매일신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