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포항시외버스터널 언제까지 저대로 방치하나 > 포항뉴스

본문 바로가기
포항소식구인구직광고

포항뉴스

포항시, 포항시외버스터널 언제까지 저대로 방치하나

작성일
2019-02-28 10:04:26
작성자
관리자



 

위험한 건물 안전대책도 없이, 무책임 행정에 시민들만 볼모...

동대구 사례 본받아 개선대책 시급히 내놔야


2a775e4869086de824ec696408afcd2f_1551315821_329.jpg


포항시의 포항시외버스터널의 안전문제가 제기된지 수개월이 흘렀음에도 포항시가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어 안전 포항 건설구호가 헛구호라는 비난을 사고 있다.

 

포항시외버스터미널은 연간 18억 여원의 티켓판매 수수료로 금융비용, 운영비, 인건비 등을 충당하지 못해 연간 3~4억원의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특히 11.15 지진 이후 건물의 안전등급 또한 터미널을 이용하는 포항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어 포항시외버스터미널의 개선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포항시외버스터미널측은 수백억원이 소요되는 터미널 재개발 비용을 상업시설의 분양을 통해 충당하겠다는 개발계획을 포항시에 전달했으나 포항시는 두호동 롯데마트와 마찬가지로 전통시장 보호 등의 명분으로 이를 불허했다.

 

하지만 포항시는 포항시외버스터미널 재개발 계획 불허에 이어 기존 도시계획에 따른 이전예정지인 흥해 성곡지구로 이전계획 또한 수립치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자 일각에서는 이강덕 시장에 대한 무책임한 행정에 대한 비판도 일고 있다.


2a775e4869086de824ec696408afcd2f_1551315950_793.jpg
 

 정 휘 바름경제연구소장은 이제는 현재의 시외터미널 재건축 또는 흥해 성곡지구에 민투방식으로 새 터미널을 지을 것인지에 대한 결론을 내야 할 때다언제까지 대안 없는 행정으로 시외버스터미널 개발을 반대하며 시민들을 볼모로 잡아 둘 것 인가라며 포항시의 무책임한 행정을 비판했다.

 

이어 무능하고 비상식적인 행정에 시민들만 골병이 들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 포항시는 이제는 대답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시외버스터미널주식회사 측은 대구 동대구역 재개발 사업의 경우 대구시의 적극적인 유치활동으로 신세계몰이 입주해 인근 상권을 비롯한 대구시 경기회복의 원동력이 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 출처 : 프라임경북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