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 됐다 > 포항뉴스

본문 바로가기
포항소식구인구직광고

포항뉴스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 됐다

작성일
2023-08-18 13:46:39
작성자
관리자

- 포항시, 전국 천연기념물 지정된 주상절리 5개소 중 2개소(달전리·오도리) 보유
- 자연유산 활용을 위한 보수정비 사업 추진, 올해 중 신규 지정 기념행사 개최



포항시 오도리 소재 주상절리(浦項 烏島里 柱狀節理, Columnar Joint in Odo-ri, Pohang)가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230817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 2.JPG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전경 / 포항시 제공
이로써 포항은 전국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주상절리 5개소 중 달전리와 오도리 등 2개소를 보유하게 됐다. 
 
시는 17일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이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를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로 지정 고시했다고 밝혔다. 
 
'주상절리'는 화산활동 중 지하에 남아있는 마그마가 식는 과정에서 수축되고 규칙적으로 갈라져 형성되는 화산암 기둥이 무리 지어 있는 지질 구조다. 
 
230817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 3.JPG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전경 / 포항시 제공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는 섬 전체가 하나의 주상절리로 경관이 매우 뛰어나며 다양한 다각형 단면과 여러 각도에서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등 주상절리 형성에서 학술적·교육적 가치가 높다. 
 
앞서 시는 지난해 2월 문화재청에서 전국의 지자체를 대상으로 자연유산으로서 가치가 우수한 잠재자원을 선정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하는 ‘자연유산 우수 잠재자원’으로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를 추천한 바 있다. 
 
이에 시는 신청한 지 1년 6개월 만에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가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으로 시는 전국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주상절리 5개소 중 2개소(달전리·오도리)를 보유한 유일한 지자체가 됐다. 
 
시는 향후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의 중장기적인 활용을 위해 문화재청과 긴밀히 협의하고, 연차적으로 문화재청의 국비 예산을 확보해 보수정비와 활용사업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문화재청은 오도리 마을 주민들과 천연기념물 지정을 축하하고, 향후 보존 및 활용 방안 마련을 위한 자연유산 신규 지정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