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아동 돌봄 공백 없앤다 > 포항뉴스

본문 바로가기
포항소식구인구직광고

포항뉴스

포항시, 아동 돌봄 공백 없앤다

작성일
2023-08-18 16:41:30
작성자
관리자

다함께돌봄센터 4호점 ‘송도행복마을돌봄터’ 개소…송도지역 초등 방과 후 돌봄 확대
숲 체험, 코딩 수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방학에도 운영되며 돌봄 공백 해소



포항시가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의 안전한 울타리 역할에 행정력을 높인다.

 

시는 지난 17일 초등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들에게 돌봄서비스 및 학습지도, 다양한 특별활동을 제공하는 다함께돌봄센터 4호점  ‘송도행복마을돌봄터’를 개소했다. 
이날 이강덕 시장은 지역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송도행복마을돌봄터 현판식을 갖고, 아동들을 위한 돌봄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포항시가족행복센터 내 1층에 위치하고 있는 송도행복마을돌봄터는 사단법인 효실천(대표 이경하)이 위탁 운영한다. 
돌봄터는 맞벌이 가구 등 소득 수준과 무관하게 초등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대상으로 운영되며, 운영시간은 학기 중에는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방학 중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특히 송도행복마을돌봄터는 지리적으로 송도 솔밭 인근에 위치해 학생들에게 숲 체험 활동을 제공하는 한편, 체육활동 및 과학탐구교실, 코딩 수업, 예절 교실 등 다양한 특별활동을 실시한다. 
또, 어린이 통학 차량 운행 및 티파티웨딩의 후원으로 무상 급식도 지원하고 있다. 
230818 아동 돌봄 공백 없앤다! 포항시, 다함께돌봄센터 4호점 송도동에 개소2.jpg 

‘송도행복마을돌봄터’ 개소식 후 시설을 둘러보고 있는 이강덕 시장(좌측 앞 두번째) / 포항시 제공


이강덕 시장은  “송도행복마을돌봄터가 개소됨에 따라 송도지역 초등학생들의 방과 후 돌봄 공백 해소는 물론 아이들의 안전한 울타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포항의 미래를 책임질 어린이들을 위해 내실 있는 돌봄 프로그램이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9년 경북도 내 최초로 구룡포꾸러기마을돌봄터를 설치한 후 2021년 우현풍림마을돌봄터, 2022년 연일햇빛고을마을돌봄터에 이어 송도행복마을돌봄터를 개소한 포항시는 올해 꿈을따는마을돌봄터(흥해읍 소재)도 문을 열고 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 개정에 따라 2021년 이후 사업계획을 승인 신청한 500세대 이상 신규 공동주택단지에 대해 주민공동시설 내 다함께돌봄센터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시는 지역사회 중심의 다함께돌봄센터를 지속 확충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