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피해 밀집된 흥해 지역에 ‘공공임대주택’ 200호 건립된다 > 포항뉴스

본문 바로가기
포항소식구인구직광고

포항뉴스

지진피해 밀집된 흥해 지역에 ‘공공임대주택’ 200호 건립된다

작성일
2023-10-13 11:35:46
작성자
관리자

LH 공공임대주택 건립사업 착공식 개최…지진 피해주민의 주거안정 기대

450억 원 사업비 투입, 2025년 하반기 완공 목표


ecdf87af798de041b233eb523bbb93db_1697164315_9637.png
▲ 흥해지역 주거안정을 위한 ‘LH 공공임대주택 건립사업’ 조감도 / 포항시 제공




지난 2017년 발생한 촉발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흥해지역에 공공임대주택이 건립된다. 


시는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흥해지역 주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LH 공공임대주택 건립사업’ 착공식을 현장에서 지난 11일 개최했다.ecdf87af798de041b233eb523bbb93db_1697164401_6722.jpg

▲ 흥해지역 주거안정을 위한 ‘LH 공공임대주택 건립사업’ 착공식 / 포항시 제공




이날 착공식에는 이강덕 시장을 비롯해 이한준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김정재 국회의원,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와 흥해지역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흥해 공공임대주택은 약 45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오는 2025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흥해읍 학성리 일원에 건립된다. 


LH는 전체 공급세대인 총 200세대 중 50%를 지진피해 세대(무주택자)에 특별공급할 예정이다. 


흥해 공공임대주택은 지난 2017년 11월 촉발 지진 발생 이후 흥해지역에 많은 이재민이 발생하고 

주택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피해주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포항시가 지속 건의해 온 사업이다. 


시는 지진피해 밀집 지역인 흥해의 조속한 회복과 도시재건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함께 

총사업비 2,896억 원(29개 사업)을 투입해 특별재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흥해읍 특별재생계획의 하나로 추진해 왔던 공공임대주택의 착공으로

피해 주민들의 주거 안정과 더불어 흥해읍의 도시재건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피해주민들의 장기적 주거안정을 위해서는 향후 300호의 임대주택 건립이 추가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ecdf87af798de041b233eb523bbb93db_1697164496_5464.jpg
▲ 이강덕 시장(왼쪽)이 이한준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관련 시정 현안 사업 건의를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한편 이날 이강덕 시장은 이한준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을 만나 향후 이차전지 관련 기업에 

1만 5,000명 이상의 근로자가 근무할 것이 예상됨에 따라 이들 근로자들이 거주할 중소형 임대주택 건립과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유치기업이 조기에 입주할 수 있도록 부지 평탄화를 위한 토지사용 승인을 적극 건의했다.